휘성 측, '에이미 소울메이트' 의혹에 "상황 파악 중"…팬들 '해명 요구' 폭주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휘성 측, '에이미 소울메이트' 의혹에 "상황 파악 중"…팬들 '해명 요구' 폭주

19-04-17 08:59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가수 휘성이 방송인 에이미의 '소울메이트'라는 이유로 A군으로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상황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모든 프로포폴은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이자 자랑스럽게 여겼던 친구와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라며 "하지만 난 바보 같이 혼자 의리를 지켰다. 경찰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소울메이트 친구가 누군가에게 '에이미가 경찰에 나를 이야기하지 못하도록 성폭행을 해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놓자'고 제안했다"라고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네티즌들은 에이미의 소울메이트 A 군으로 휘성을 거론하고 있는 상황. 앞서 두 사람이 한 방송에서 친분을 과시한 걸 두고 이 같은 추측이 나온 것이다.

에이미는 2008년 케이블채널 올리브 '악녀일기'에서 "휘성과 나는 소울메이트 사이다. 평소 힘든 일이 있으면 통화하면서 서로 고민을 함께 나누기도 한다"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현재 휘성의 인스타그램엔 "해명해 달라"는 팬들의 요구가 폭주하고 있다.

16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휘성 측은 "좀 더 자세하게 상황을 알아봐야 한다"라며 "설사 지목한 A 씨가 휘성이라고 하더라도 이미 과거에 에이미의 지목으로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았었다. 해당 사건 이후에도 친분을 유지한 것으로 안다. 갑자기 오해하게 만든 이유를 모르겠다"라고 당혹감을 표출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DB]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