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바꿨다’ 권아솔, 만수르와 최종전 자신감 넘치는 이유

마이데일리 홈 > 스포츠 > 격투기

‘스타일 바꿨다’ 권아솔, 만수르와 최종전 자신감 넘치는 이유

19-04-16 08:57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지피지기백전불태(知彼知己百戰不殆). 중국 전국시대에 지어진 병법서인 손자병법에서 유래된 말이다. 상대를 알고 나를 알면 백 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는 뜻이다. 이 말은 ‘끝판왕’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의 상황을 설명하는 말이라고도 할 수 있다.

권아솔은 오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3 제주에서 만수르 바르나위(27, TEAM MAGNUM/TRISTAR GYM)와 대결한다. 두 파이터의 경기는 ROAD FC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으로 아시아 역대 최대 우승 상금, ROAD FC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 트로피까지 모두 걸려있다.

약 15년 동안 격투기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권아솔에게 이번 경기는 커리어 통틀어 가장 중요한 경기다. 타이틀전 그 이상으로 책임감이 막중한 상태다.

권아솔은 이번 경기에 대해 “나 혼자 싸우는 경기가 아니다. 우리 팀을 대표하고, ROAD FC를 대표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싸우는 경기다. 그만큼 책임감도 막중하다. 만수르를 죽여 버리겠다”라고 말했다.

중요한 경기이기에 권아솔은 만수르 바르나위와의 대결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만수르 바르나위를 공략할 전략을 짜고, 그에 맞춰 훈련을 하고 있다. 심지어 이미지 트레이닝까지 하며 실생활에서도 만수르 바르나위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권아솔과 함께 훈련하는 ‘김해 대통령’ 김태인(26, 로드짐 강남MMA)은 “(권)아솔이 형은 지금 완전히 다른 사람 같다. 팀에서 내가 가장 키가 큰데, 나를 만수르로 생각하고 일상생활에서 대하고 있다. 나를 만나면 내 이름을 안 부르고, ‘왔냐 만수르’라고 말하고, 째려보기도 한다. 같이 스파링을 할 때면 확실히 강하게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만수르 바르나위의 맞춤 전략을 하는 건 박창세 감독(39)의 영향이 크다. 박창세 감독은 권아솔의 스승으로 권아솔과 이윤준, 라인재까지 모두 챔피언으로 만든 대한민국 최고의 MMA 명장이다.

박창세 감독은 “만수르가 잘하는 걸 아솔이가 더 잘하게 만들고 있다. 만수르와의 경기 준비가 전체적으로 70~80% 된 상태다. 다음 달이 되면 만수르보다 그라운드, 타격 등 모든 면에서 아솔이가 더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아솔은 박창세 감독의 지도로 스타일도 바꿨다. 권아솔처럼 오랜 기간 선수 생활을 하며 최정상의 실력을 갖춘 파이터가 스타일을 바꾸는 건 쉽지 않은 일. 박창세 감독은 건대 입구역 근처에서 화요비라는 일본 선술 집을 운영하며 바쁜 와중에도 권아솔 지도에 많은 시간을 할애해 스타일 변화를 이끌어냈다.

박창세 감독은 “아솔이가 스타일을 바꾼 이유는 치고 빠지는 스타일을 하게 되면 다른 선수들과 똑같이 되기 때문이다. 만수르가 잘하는 영역으로 들어가서 만수르보다 더 잘하도록 가르치고 있다. 아솔이가 시키는 대로 잘하는 스타일이라서 잘 따라오고 있다. 힘과 스피드도 모두 늘었다”라고 말했다.

이제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의 대결은 약 한 달이 남았다. 점점 강도를 높여 준비해야 하는 시간이 왔다. 아시아 역대 최대 상금이 걸려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주목 받는 경기. 권아솔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권아솔(좌)-만수르 바르나위. 사진 = ROAD FC 제공]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