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전 심판, "요렌테 핸드볼 아냐, 아구에로는 오프사이드"

마이데일리 홈 > 스포츠 > 해외축구

EPL 전 심판, "요렌테 핸드볼 아냐, 아구에로는 오프사이드"

19-04-18 22:53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심판이 토트넘 홋스퍼와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나온 두 번의 비디오판독(VAR)이 모두 정확한 판정이었다고 분석했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의 멀티골과 페르난도 요렌테의 극적골로 3-4로 패배했다.

지난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최종 스코어 4-4로 동률을 이뤘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준결승에서 유벤투스를 꺾고 올라온 돌풍의 팀 아약스(네덜란드)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VAR이 승부를 갈랐다. 후반 28분에는 요렌테의 몸에 맞은 공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주심이 핸드볼 파울을 가리기 위해 VAR을 가동했고, 득점을 인정했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에는 라힘 스털링이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VAR 결과 앞서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고 판단돼 노골이 선언됐다.


이를 두고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전직 EPL 주심인 피터 월튼은 영국 BT스포츠를 통해 “요렌텐의 골은 핸드볼이 아니다. 무릎에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구에로는 오프사이드 위치였다. 공을 잡아선 안 됐다”며 이 역시 완벽한 판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