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 후배 디자인 도용 의혹 "뒤늦게 계약서 쓰자고"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 후배 디자인 도용 의혹 "뒤늦게 계약서 쓰자고"

19-05-22 07:33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의 디자인을 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이상봉이 후배 디자이너 A씨의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보도했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이상봉의 후배 A 디자이너는 지난해 8월 이상봉의 제안으로 부천국제만화축제서 열린 패션쇼에서 자신의 디자인을 제공했다.

이후 5개월 뒤 A씨는 자신이 거래하는 공장으로 연락을 받았고, 이상봉의 회사가 의뢰한 원작에 자신이 디자인이 사용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또한 A씨는 이상봉의 회사는 자신의 또 다른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관련해 이상봉 회사 측 관계자는 "죄송하다 저도 사실은 전화드리기 좀 그랬는데. 계속 위에서 시켰다"고 했다. 또한 이상봉 역시 '뉴스데스크'와의 전화통화에서 "동의없이 사용한 것은 직원 실수"라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몇달 전부터 이상봉에게 문제를 재기했으나 묵묵부답이었고, 이제서야 계약서를 쓰자고 한다고 밝혔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