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박기택 심판위원, 2000경기 출장 ‘-1’

마이데일리 홈 > 스포츠 > 야구

KBO 박기택 심판위원, 2000경기 출장 ‘-1’

19-05-22 09:51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KBO 박기택 심판위원이 개인 통산 2,000경기 출장 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

박기택 심판위원이 통산 1,999경기를 소화, 대기록까지 단 1경기 남겨두고 있따. 역대 KBO리그에서 2,000경기에 출장한 심판위원은 1999년 이규석 심판위원을 시작으로 지난해 이영재 심판위원까지 총 10명으로 박기택 심판위원이 달성하게 된다면 11번째가 된다.

1999년 9월 1일 대구구장에서 펼쳐진 LG-삼성에서 3루심으로 KBO리그 1군 경기에 첫 출장한 박기택 심판위원은 2009년 6월 13일 무등 한화-KIA에서 1,000경기, 2014년 9월 5일 잠실 두산-LG에서 1,500경기 출장을 달성한 바 있다.

박기택 심판위원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 스와 LG 트윈스의 경기를 통해 대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KBO는 박기택 심판위원이 2,000경기 출장을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박기택 심판위원. 사진 = 마이데일리DB]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