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철 "윤세아는 좋은 동료, 여성분들 다가와도 된다" [MD인터뷰]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김병철 "윤세아는 좋은 동료, 여성분들 다가와도 된다" [MD인터뷰]

19-05-22 11:19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우 김병철이 윤세아와의 관계를 명확히 하는 한편, 핑크빛 연애를 향한 마음을 내비쳤다.

22일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 커피숍에서 최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SKY 캐슬’에 이어 ‘닥터 프리즈너’까지 연타석 흥행을 기록한 김병철. 그는 “연애를 뒤로 할 생각이 전혀 없다. 왜 뒤로 하냐. 앞으로 하고 싶은데 제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다”고 너스레를 떨며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싶은 바람을 내비쳤다.

이후 방송에 등장했던 윤세아와의 핑크빛 분위기가 언급되자 “좋은 동료”라며 “방송 편집의 힘이라는 게 크구나 생각했다”며 웃었다. 윤세아와 특별한 관계로 진행된 것이 아니라 이야기를 했지만 편집됐다고.

윤세아가 좋은 동료이자 친구였다는 김병철. 연기할 때 의지가 많이 됐다고도 전했다. 그랬던 만큼 “어떤 것이든 함께 하면 좋을 것 같다. 훌륭한 연기자기 때문에. 그리고 함께 연기할 때는 합 같은 게 좋았다고 생각한다”며 윤세아와의 연기 호흡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애에 대한 문을 활짝 열어 놓고 있는 만큼 여성들에게 “다가오셔도 된다”는 메시지를 전해 현장에 있던 이들을 폭소케 하 기도 했다.

김병철은 “자연스럽게 만나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특별히 이상형은 없는 편이지만 “이야기 했을 때 편하고 말이 잘 통하는 여자가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결혼보다는 “힘께 삶을 살아갈 사람”을 만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