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日 복귀 무대서 의상 방송 사고…코디·방송사 비난↑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구하라, 日 복귀 무대서 의상 방송 사고…코디·방송사 비난↑

19-06-27 07:13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일본 복귀 무대에서 예기치 못한 의상 사고가 발생했다. 구하라는 노련한 대처로 무대를 마쳤으나 스타일리스트와 방송사 TV도쿄를 향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구하라는 26일 일본 TV도쿄에서 방영되는 음악방송 '테레토 음악제2019'에 출연했다. '테레토 음악제'는 특집 음악프로그램으로 그룹 아라시, 킨키키즈, 브이식스, 킹앤프린스, AKB48, 노기자카46, 모닝구무스메19 등 일본을 대표하는 최고 가수들이 총출동하는 무대.

이날 구하라는 카라의 '미스터'를 열창하며 특유의 발랄함을 발산했다. 그러나 1절이 다 지나기도 전에 구하라의 의상이 흘러내리기 시작했고 보정 속옷이 약 20초 이상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뒤늦게 사실을 알게 된 구하라는 당황한 기색 없이 손으로 옷을 고정했고 무사히 무대를 마쳤다.

시청자와 네티즌들은 프로페셔널한 구하라의 대처에 박수를 보내고 있지만 허술하게 의상을 제작한 스타일리스트에게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또한 화면을 전환시키지 않고, 클로즈업 화면을 연이어 내보낸 방송사의 안일한 태도도 비난을 피할 수 없었다.

한편, 구하라는 최근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재시동을 걸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일본 TV도쿄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