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럼 감옥 보내줘"…강지환이 범행 후 피해자에게 한말 [종합]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럼 감옥 보내줘"…강지환이 범행 후 피해자에게 한말 [종합]

19-07-17 08:05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성폭행 등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사과한 정황이 포착됐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16일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은 (이 사건 직후) 외부에 있는 제3자 3명에게 (카톡 등으로) 도움을 요청했다"며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메시지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지환이 본인 잘못을 사과한 정황도 (피해자와 지인의) 카톡에 담겼다"고 덧붙였다.

'한밤' 측은 사건 직후 피해자가 지인과 주고 받은 카톡 내용을 재구성해 공개했다.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이 사건 범행에 대한 잘못을 사과하는 내용이다. 피해자는 지인에게 "강지환이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럼 감옥에 보내 달라'고 얘기하고 있어"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박지훈 변호사는 강지환이 범행 당시 술에 만취한 상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당초 강지환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박 변호사는 "경찰들을 피해자들이 숨어 있던 방으로 안내한 건 강지환이었다"는 것.

또 피해자들이 직접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지인이 대신한 것에 대해 박 변호사는 "강지환 자택에서 피해자들의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서 부득이하게 카톡 등을 이용해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9일 여성 외주 스태프 2명과 경기도 광주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성폭행·성추행 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으로 강지환은 출연 중이던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다.

강지환은 이후 법률대리인 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많은 분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저의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 거듭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강지환에 대한 수사를 조만간 마무리하고 이번 주 중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