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악재' 흥국생명에 무너진 인삼공사, 이영택 "이런 경기 보여드려 죄송"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학폭 악재' 흥국생명에 무너진 인삼공사, 이영택 "이런 경기 보여드려 죄송"

21-02-19 21:19

[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KGC인삼공사가 올 시즌 흥국생명전 첫 승을 노렸으나 이번에도 실패했다.

KGC인삼공사는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5라운드 경기에서 1-3으로 패배했다.

디우프가 35득점을 폭발했지만 그것 만으로는 부족했다. 주전 세터 염혜선의 공백이 컸다. 하효림이 스타팅으로 나섰으나 공격수와 호흡이 맞지 않았다. 결국 '학폭 악재'가 드리운 흥국생명에게 맥없이 무너졌다.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은 이날 경기 종료 후 "이런 상황을 우려해서 경기 전에 미팅도 했는데 뭐라 말씀을 드리기 어려울 만큼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이런 경기를 보여드려 죄송하다"라고 아쉬워했다.

이영택 감독은 하효림과 공격수의 호흡에 대해서도 말했다. "오늘은 하효림과 공격수와의 호흡이 전혀 맞지 않았다. 전채적으로 좋지 않은 모습이 다 나왔다"는 것이 이영택 감독의 평가.

아무래도 주전으로 오래 뛴 염혜선과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 "염혜선이 주전으로 뛰었던 이유가 있지 않겠나. 분명 잘 했기 때문에 주전 세터였던 것이다"는 이영택 감독은 "하효림은 분명 신장 등 핸디캡을 갖고 있는 선수이기는 하지만 오늘은 토스 타이밍이 너무 들쭉날쭉했다. 경기 시작하고 끝날 때까지 본인의 토스를 전혀 하지 못했다"라면서 "안 좋을 때 빨리 회복하는 것도 능력인데 아무래도 경험이 부족하다보니까 컨디션을 찾지 못했다. 본인이 잘 이겨내기를 바랐는데 오늘은 그게 잘 되지 않았다"라고 되짚었다.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이 19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KGC인삼공사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사진 = 인천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인천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