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후배 폭행사건 그 후…"코로나19로 빚더미, 택배 일용직으로 일해" 근황공개 [종합]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최철호, 후배 폭행사건 그 후…"코로나19로 빚더미, 택배 일용직으로 일해" 근황공개 [종합]

20-10-23 07:05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최철호가 후배 폭행사건 이후 택배 물류센터 일용직으로 일하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최철호의 최근 모습이 소개됐다. '야인시대', '대조영'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탄탄대로를 달리던 최철호. 하지만 2010년 후배 폭행 사건 이후 그의 연기인생은 멈춰섰다.

현재 다섯 평 남짓 원룸에서 동료와 함께 있는 그는 "일이 줄어들면서 사업을 해봤는데,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빚이 생기고 상황이 안좋아졌다. 결국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되면서 집을 정리했다"고 고백했다.

최철호는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있고, 부모님은 요양원에 계신다"며 "(후배 폭행 사건이) 용서 받지 못할 일이지만 그래도 참회하려 노력 중이다. 스스로 용서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행 사건 당시의 기억도 떠올렸다. 최철호는 "(사건 이후) 기자분께 전 화가 왔을 때 망설임 없이 그런 일 없다고 답했다. 바보 같은 짓이었다. 있어서는 안될 일이고…"며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고 신중하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겠다는 것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사진 = MBN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