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영 "前남편 알고 보니 재력가X·내가 4번째 부인" 사기결혼 고백('파란만장')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김현영 "前남편 알고 보니 재력가X·내가 4번째 부인" 사기결혼 고백('파란만장')

20-11-27 06:05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코미디언 김현영이 사기 결혼을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EBS1 '인생이야기 -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서 김현영은 "나는 결혼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 결혼 전에는 재력을 과시하던 전 남편이 결혼을 하자마자 금전 요구를 하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진짜 사기라고 안 것은, 사실 우리 어머니가 내가 원하지 않는 결혼을 하니까 마음의 병이 너무 커가지고 중환자실에서 한 달을 계시다 돌아가셨는데 그때 전 남편이 '어머님이 날 안 좋아하시니 어머님 얼굴 보기가 싫다'고 하더라. 그랬는데도 그때까지만 해도 그렇게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을 못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리고 "그런데 어머님이 돌아가시면서 전 남편이 얼마나 나쁜 사람인지를 보여주더라. 마지막에 조의금을 며칠만 쓰겠다고 그러고 그 돈까지도 안 주더라. 그래서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내가 진짜 사기 결혼한 것을 내 스스로 느끼게끔 해주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재용은 "그 즈음에 이혼을 결심했나?"라고 물었고, 김현영은 "2년 쯤 지나니까 연락이 오더라. 내 앞으로 20억 원의 빚이 떨어질 거라고. 그래가지고 그때 이혼을 해줬지. 빚은 나누지 않았는데 전 남편을 위해 내가 지인들에게 빌린 돈을 갚기 위해 살고 있던 집을 정리했다"고 답했다.

김현영은 이어 "이혼할 때 보니까 내가 4번째 여자더라. 근데 내가 사람을 만나다 보면 소개를 받잖아? '이 사람 건설회사 하고 굉장히 부자야' 그러면 내가 씩 웃어. '또 어디서 돈 빌려 오라고 할 거지!'라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의 병이 든 거야. 누구를 소개시켜줘도 이제는 안 믿어"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사진 = EBS1 '인생이야기 - 파란만장'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