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성추행·스폰서 제안까지 받은 적 있어…신체 부위 몰카 찍혀 운동 그만두기도"('언니한텐')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최정윤 "성추행·스폰서 제안까지 받은 적 있어…신체 부위 몰카 찍혀 운동 그만두기도"('언니한텐')

20-11-27 07:28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성희롱 피해를 호소했다.

최정윤은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격투기를 쉬게 된 이유를 밝혔다.

최정윤은 "경기복이 몸에 달라붙어 몸매가 드러나서인지 경기가 끝나면 여러 사이트에 몸매에 대한 품평에 음란한 댓글이 올라와 괴롭다. 성추행, 성희롱 메시지, 스폰서 제안도 받은 적이 있다"며 "이 때문에 힘들어서 운동을 3년간 접었다"고 했다.

이어 최정윤은 "고등학교 때 같이 운동했던 분이 엉덩이만 적나라하게 동영상을 찍고 사진도 찍었다. 무서워서 바로 운동을 그만 뒀다"며 "몰카 신고한 분이 그분 와이프였다. 사진을 3년 저장하고 있다가 와이프 분이 보고 신고하신 거다"라고 했다. 이에 최정윤은 현재 몰카 관련 피해로 소 송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정윤은 "미투했을 때 성폭력으로 격투기를 알릴 것이냐 안 좋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서 말한 게 제 잘못인 것처럼 느껴진다"고 속상한 속내를 고백했다.

[사진 = SBS플러스 방송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