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별 "YG서 3년간 매일 연습 불구…데뷔할 수 없다는 느낌 받아" ('캡틴')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한별 "YG서 3년간 매일 연습 불구…데뷔할 수 없다는 느낌 받아" ('캡틴')

20-11-27 00:0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캡틴'에서 한별이 연습생 신분으로 3년간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를 나온 이유를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캡틴' 2회에는 SBS 'K팝스타6'(2016) 출신 한별이 등장했다.

이날 한별은 대형 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으로 다른 도전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그는 "12세 때 'K팝스타6' 출연 후 초등학교 6학년 때 YG엔터테인먼트에 들어가서 3년 동안 있다가 몇 달 전에 나왔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한별은 "회사에 매일 나가 연습하다가 갑자기 '내가 뭐하고 있는 거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데뷔할 수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그때 난 진짜 아무것도 아니구나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캡틴'은 가수의 꿈을 지닌 10대 자녀를 둔 부모들이 내 자녀의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직접 심사위원에게 물어보고 평가를 받는 신선한 포맷의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사진 = 엠넷 '캡틴'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