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고소영, 새끼 강아지와 셀카 올렸다가…"펫숍 분양 문제 많아" 지적 폭주→"바른 방법 찾겠다" 해명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종합] 고소영, 새끼 강아지와 셀카 올렸다가…"펫숍 분양 문제 많아" 지적 폭주→"바른 방법 찾겠다" 해명

20-07-13 09:29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고소영이 강아지와 찍은 셀카를 올렸다가 펫숍 분양 논란에 휩싸였다.

고소영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마리의 강아지와 찍은 셀카를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 절친한 탤런트 이혜영은 "결정한 거야?"라고 물었고, 김정은 역시 "언니 드디어! 귀여워 미쳐"라고 반응했다.

이에 따라 네티즌들은 고소영이 펫숍에서 강아지를 분양한 것으로 추측했고, 지적이 쏟아졌다. 최근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동물 보호 캠페인이 일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

네티즌들은 "펫숍 문제 많은데요. 생각해 보시고 결정하셨으면 좋겠다", "새끼 강아지가 너무나 예쁘지만 우리나라에 있는 펫숍 때문에 새끼의 모견들은 평생 갇혀 새끼만 낳다가 죽게 된다"라고 말했다.

결국 고소영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네티즌에게 "그럼요. 신중해야겠죠. 저도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온 애견인입니다. 바른 방법을 찾겠다. 감사하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또한 "#사 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네티즌의 말엔 "안녕하세요. 저도 동물을 무척 사랑하고 모든 동물들이 존중받고 행복해지길 바라요. 아무것도 결정한 것 없지만 바른 방법으로 입양하려고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좋은 하루 되세요"라고 설명했다.

[사진 = 고소영 인스타그램]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