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상사는 고발할 것"…핫펠트, 전우용의 '박원순 감싸기'에 소신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그런 상사는 고발할 것"…핫펠트, 전우용의 '박원순 감싸기'에 소신

20-07-13 00:00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가 역사학자 전우용의 발언에 불쾌감을 토로했다.

전우용은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언급하며 "그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안다.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른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더니 "박원순을 빼고 한국, 현대 여성사를 쓸 수는 없을 거다"라고 덧붙여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을 자아냈다. 고인이 비서로 근무했던 여성으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음에도 불구, 고인의 업적만 치켜세운다는 지점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해당 글을 접한 핫펠트도 "나머지 여성 중의 한 사람으로서 그건 친구가 아니다. 그런 친구 둘 생각 없고 그런 상사는 고발할 거다"라고 목소리를 냈다.

논란이 계속되자 전우용은 "'남자사람 친구'는 '서민의 벗'과 같은 은유로, 박원순만큼 여성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 노력한 변호사, 시민운동가, 행정가를 다시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미로 쓴 말"이라고 해명하며 "어떻게든 속되게 해석해 보려는 기자들의 안간힘이 참 애잔하다"라고 추가 글을 게재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박 시장은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를 고소를 당한 직후인 지난 10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