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Mo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夜TV] '마녀' 이일화가 살아있다니! 시청자 뒤통수가 얼얼
17-11-15 06:0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반전에 반전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밤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12회에서는 그동안 죽은 것으로 알려졌던 곽영실(이일화)의 생존이 확인됐다.

민지숙(김여진)이 여전히 조갑수(전광렬)를 잡기 위해 증거를 모으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마이듬(정려원). 그녀는 민지숙을 찾아가 "저도 같이 싸울 수 있게 해주시죠"고 청했다.

하지만 민지숙은 "싫은데"라는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민지숙은 마이듬이 또 한 번 개인적인 감정 때문에 사건을 놓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이에 마이듬은 "나 변했다. 이제 절대 편법 같은 것 안쓴다. 피해자의 눈물을 닦아주는 변호사가 되겠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결국 마이듬과 민지숙은 다시 한 배를 탔다.

민지숙이 변호사 마이듬에게 건넨 첫 사건은 조갑수와 연관이 있었다. 20년 전에 발생한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로 조갑수의 보좌관이었던 영파시청 대변인 김형수가 지목된 것.

마이듬은 피해자조력 변호사로 사건에 뛰어들었다. 그녀는 사건 후 여전히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피해자를 설득해 용의자와의 대질신문을 진행했다.

그러나 김형수의 명확한 기억과 달리, 홍선화의 진술은 어딘가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상황을 뒤집기 위해 마이듬과 여진욱은 목격자를 찾아 섬으로 향했다. 이곳에서 만난 목격자는 공교롭게도 과거 마이듬의 어머니인 곽영실(이일화)과 인연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었다.

여기서 이날 회차의 가장 큰 반전이 등장했다. 목격자와 대화를 마친 뒤 섬을 떠나는 마이듬, 여진욱. 이들과 엇갈려 모습을 드러낸 인물은 곽영실이었다. 마이듬과 여진욱이 죽은 것으로 알고 있는 곽영실은 놀랍게도 살아있었다. 목격자인 수간호사가 곽영실을 몰래 데리고 있는 이유는 작품 속 새로운 의문점으로 등장했다. 그녀가 마이듬에게 어머니의 생존을 알리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한편, 마이듬은 빅픽처로 또 하나의 반전을 이끌어냈다. 여진욱과 마이듬의 적극적인 조사 속에 김형수가 진범이라는 사실이 확실하게 드러났다. 위기에 몰린 김형수는 마이듬을
찾아가 거래를 시도했다. 조갑수의 치부를 넘기고, 대신 자신은 형을 줄이겠다는 계산이었다.

마이듬은 민지숙 몰래 이에 응하는 듯 행동했지만, 재판장에서 그녀는 반전의 한 방을 김형수에게 선사했다. 마이듬은 거래를 시도하는 김형수의 녹취를 재판에 활용했다. 거듭 이어지는 반전이 '마녀의 법정'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이주연, 지드래곤과 열애설 이후 첫 근황 공개
박나래 "충재씨와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 헉!
장문희 "유산한 아이, 애써 잊으려고…" 눈물 펑펑
"게이오 대학 출신"…후지이 미나, 알고보니 뇌섹녀
정대세 "TV 속 내 모습 보고 너무 화나"…왜?
'단발도 찰떡'…걸스데이 유라, 헤어
한보름, 주먹만한 얼굴 크기 '곧 소
'눈빛이 남달라'…후지이 미나, 물오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