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광풍, 결국 정부가 불법화조치할 것"
17-12-08 07:29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유시민 작가가 가상화폐 비트코인 투자 광풍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7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은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며 비트코인 투자 광풍을 언급했다.

유시민은 "화폐의 기본적인 조건은 가치의 안정성이다. 가치가 요동을 치면 화폐로서의 기능을 잃게 된다. 물론 지금 다른 화폐도 투기의 대상이 된다. 하지만 그 화폐들은 투기로 인해 급등락이 일어나지는 않는다. 그런데 비트코인은 한 시간 사이에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 화폐 기능을 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시민은 "또 하나 강조하고 싶은 것이 있다. 비트코인을 개발한 사람들은 엔지니어다. 그들은 화폐라는 게 뭔지 정확히 몰랐다"며 "지금 화폐는 단순한 거래수단이 아니다. 각국의 정부는 화폐를 관리하면서 가치의 안정성을 보증하고, 국내 경기변동도 조절하고, 국민경제를 안정되고 순조롭게 운영하기 위한 수단으로 화폐를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비트코인 같은 화폐가 전 세계를 점령해서 각국 정부의 통화조절 기능이 사라진다면 누구에게 좋은
거냐? 투기꾼한테만 좋은 것이다"고 진단했다.

그는 "그래서 언젠가는 비트코인에 대해 각국 정부와 주권국가들이 불법화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이희준 아내' 이혜정 "요즘 성욕 떨어져" 폭탄 발언
타히티 미소 "탈퇴 지수, 공황장애 거짓말 끔찍" 폭로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고 야릇 안무
'꾸민 거 티 나지 않게…' 공효진, 멋스러운 내추럴 코디
홍상수, '빙모상'에도 이혼 강행…"재판 준비 계속"
'단체로 작정'…레이샤, 시스루만
'멋부리다 감기들겠어'…치어리더, 한
'국빈만찬 참석' 김연경, 문 대통령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