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Mo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유재석·강호동, 올라올 때 됐다"…'코미디위크' 암흑의 코미디, 역습 성공할까 [종합]
19-05-22 12:05    
또한 윤형빈은 유재석과 강호동에게 러브콜을 보내며 "이제 무대 위로 오실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올해에는 공연장 무대에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두 분과 꾸준히 접촉하고 있다. 제가 선배님들을 꼬시는 역할이다. 선배님들이 많이 참여를 해주시면 후배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본다. 개그맨들이 하는 콘서트가 많아진 것도, 성공 사례가 늘어나면서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 프리뷰쇼-릴레이 코미디위크 ㅋ리에이터의 역습'은 오는 6월 8일부터 29일까지 매주 토요일 KT&G 상상마당에서 열리며 본 공연인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는 오는 8월 개최된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릴레이 코미디위크'가 코미디 부흥을 위해 야심차게 나섰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에서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 프리뷰쇼-릴레이 코미디위크 ㅋ리에이터의 역습'(이하 'ㅋ리에이터의 역습') 기자간담회가 열려 윤형빈, 용진호와 아이들(이진호), 투맘쇼(정경미, 김경아, 조승희), 갈프로젝트(박준형), 크리웨이터팀(조재원, 박성호, 정승빈, 방주호, 이상은, 심문규, 조충현, 이창윤) 등이 참석했다.

신개념 개그문화 브랜드 윤소그룹(대표 윤형빈)이 주최하는 'ㅋ리에이터의 역습'은 오는 8월 개최되는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를 미리 만날 수 있는 자리. 개그맨들이 TV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유튜브, 개그 공연 등 창조적인 활동을 하는 크리에이터로 거듭나기 위한 프리뷰 코미디쇼다.

이와 관련해 윤형빈은 "8월에 시작되는 본 코미디위크의 액기스들만 모아서 오는 8월부터 선보인다. 개그맨들이 방송에만 국한되지 않고 외부로 나와서 콘서트장에서 많은 콘텐츠를 개발하고, 직접 관객들을 만나는 행사다"라며 "라인업이 알차고 재미있다. 반응도 좋을 것 같다.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많지는 않은데, 이를 통해서 다음을 제시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포부를 밝혔다.

윤형빈이 자신한 대로 'ㅋ리에이터의 역습'에서는 지금껏 윤소그룹과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서 선보였던 공연 중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5개 공연을 엄선해 선보인다. 개그 유튜버 6팀의 공연 크리웨이터를 시작으로, 케이블채널 tvN '코미디 빅리그'의 대세 개그맨 이용진, 이진호가 주축이 된 용진호와 아이들도 만날 수 있다.

KBS 2TV '개그콘서트'를 이끌었던 개그맨들이 모인 갈프로젝트 with 갈갈이패밀리와 3년 만에 돌아오는 이수근의 웃음팔이 소년, 전국의 엄마들을 위해 만든 육아 힐링 개그 토크쇼 투맘쇼도 준비돼있다. 특히 '투맘쇼'는 30개의 투어가 잡혀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이러한 인기에 힘 입어 정경미는 심진화와 정주리의 참여를 유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다만 최근 코미디는 암흑기라 불릴 정도로 침체된 분위기를 보이고 있어 개그맨들의 수심이 깊은 상황이다. 대중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등장한 '코미디위크'가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을까.

이와 관련해 윤형빈은 "코미디 힘이 다했다고 하면, 다른 프로그램을 만들면 되지만 사실 방송국에서 지금 그래야 할 이유가 없다. 예를 들면, 오디션 프로그램이 성공 사례가 생기면 뒤이어 실패해도 또다시 시도한다. 성공 사례를 누가 만들며, 그걸 누가 할지가 중요한데 코미디는 그런 기회가 잘 주어지지 않는다"라고 안타까움을 내비치며 "여전히 우리의 가치를 보여드려야겠다는 취지로 하고 있는 게 코미디위크다. 그래서 공연뿐만 아니라 크리에이터 영역으로도 넓힌 거다"라고 설명했다.

박준형 역시 유튜브 등의 플랫폼이 방송 채널보다 활성화 되고 있는 것에 대해 "무한경쟁의 시스템이 코미디에도 적용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우수한 콘텐츠를 양산시키려면 그만큼 사람들이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 못 웃겨서 도태되는
건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다. 열린 무대가 필요하다고 본다. 코미디 프로그램에는 사람이 많다. 사실 돈도 많이 들기 때문에 결과가 빨리 나오지 않으면 방송 측에서는 기다릴 수 없는 입장이다. 하지만 더 믿음을 가지고 기다려주시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또한 윤형빈은 유재석과 강호동에게 러브콜을 보내며 "이제 무대 위로 오실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올해에는 공연장 무대에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두 분과 꾸준히 접촉하고 있다. 제가 선배님들을 꼬시는 역할이다. 선배님들이 많이 참여를 해주시면 후배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본다. 개그맨들이 하는 콘서트가 많아진 것도, 성공 사례가 늘어나면서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 프리뷰쇼-릴레이 코미디위크 ㅋ리에이터의 역습'은 오는 6월 8일부터 29일까지 매주 토요일 KT&G 상상마당에서 열리며 본 공연인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는 오는 8월 개최된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치마 훌러덩'…치어리더, 육덕진 허벅지 노출
거식증 의심되는 여배우…'빼빼 말라 못 보겠네'
'하의는 어디에?'…제니, 민망한 맨살 공개
'이러고 왔어?'…손나은, 점퍼 젖히니 쫄바지 등장
서장훈, 네일숍 다니는 이유? "손 때문 아니라…"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