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Su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18세 이강인, 한국인 5호 라리가 데뷔...발렌시아 새역사
19-01-13 02:41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18세 이강인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치러진 2018-19시즌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바야돌리드전에서 후반 41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2001년생인 이강인은 이로써 18세의 나이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데뷔한 5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2003년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를 시작으로 2006년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2012년 박주영(셀타비고), 2013년 김영규(알메리아)가 스페인 무대에 데뷔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강인은 후반 41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이강인은 짧은 출전 시간으로 별 다
른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마침내 기다리던 1군 리그 공식 데뷔전을 치르며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 = 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굴욕 순간 포착!'…치어리더, 티나는 뱃살 주름
한국 예능 최초 휴전선 앞 돌진…'북한군 등장'
'비키니가 감당 못해'…심으뜸, 터질듯한 허벅지
"린사모와 관계無"…지창욱, '그알' 사진 해명
혜리, 샤이니 키 때문에 눈물 펑펑…왜?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