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Mon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구하라 "힘들고 아파", '전 남친과 검찰 송치 앞두고 심경 밝혀'
18-11-10 01:02    
[마이데일리 = 유진형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RYING ROOM'이라고 써있는 사진과 "힘들고 아파"라는 글로 복잡한 심정을 표현했다.

지난 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와 전 남자친구 최모(27)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구하라는 상해 혐의로, 최씨는 상해·협박·강요·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재물손괴 등 혐의로 이번 주 내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최씨는 구하라에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이후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며 대립했다. 그러던 중 구하라 측이 최씨가 사생활 영상으로 '연예인 인생을 끝나게 해주겠다'고 협박했다고 폭로하며 그를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달 18일 구하라와 최씨를 불러 대질조사를 진행한 뒤 19일
최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22일 서울중앙지검이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24일 "구속할 사유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안영미 "배란 계속 미루고 있는 이유는…" 후끈
'당당함이 무기야'…제시, 가리지 않고 드러낸 볼륨 몸매
신봉선 "송은이, 방송 중 귓속말로 욕설로…" 헉!
'한 뼘 길이야'…치어리더, 가려지지 않을 정도로 짧은 바지
김수미 "동료 죽음 보며 확실히 죽는다는것 느껴"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