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Satur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개최국 러시아, 사우디 5-0 완파…개막전서 화력 폭발
18-06-15 01:55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개최국 러시아가 개막전에서 화력쇼를 선보이며 사우디아라비아를 완파하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러시아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개막전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5골을 터트리며 5-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첫 경기를 완승으로 장식한 러시아는 16강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데 성공했다.러시아는 사우디, 우루과이, 이집트와 경쟁한다.

개최국 러시아는 스몰로프, 자고예프, 사메도프, 골로빈, 조브닌, 가진스키, 페르난데스, 쿠테포프, 이그나셰비치, 지르코프, 아킨페프가 출전했다.

사우디는 알살라위, 알도사리, 알셰흐리, 알파라지, 알자삼, 오타이프, 알셰흐리, 알부라이크, 오사마호사위, 오마르호사위, 알마유프가 나섰다.

러시아는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가져갔다. 우세한 신체조건을 앞세워 사우디를 압박했다.

그리고 전반 12분 균형이 깨졌다. 코너킥 이후 이어진 찬스에서 골로빈이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공격 가담에 나선 가진스키가 헤딩으로 방향을 바꿔 선제골을 넣었다.

러시아는 전반 22분 역습 상황에서 자고예프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지며 이른 시간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러시아는 체리셰프를 대신 투입했다.

하지만 분위기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러시아의 공세가 계속됐고 전반 43분 골로빈에서 시작된 역습이 조브닌을 거쳐 체리셰프에게 연결됐고, 체리셰프가 감각적인 볼 터치로 수비수 2명을 따돌린 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후반 들어 사우디가 반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문전에서의 세밀함이 부족했다. 슈팅을 시도해도 골문 밖으로 향했다.

결국 러시아가 한 골을 더 추가했다. 교체로 들어
온 주바가 투입 1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번에도 골로빈이 오른쪽 사이드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주바가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에도 러시아는 사우디 골문을 계속해서 두드렸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체리셰프와 골로빈이 순식간에 두 골을 몰아치며 5골 차 대승에 쐐기를 박았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대도서관♥윰댕 "결혼 증거 아무것도 無" 무슨 일?
'이렇게 말랐었나'…김소현, 부러질 듯한 극세사 각선미
'아래만 보면 한여름'…치어리더, 한뼘 핫팬츠 입고 격한 응원
왕진진 "낸새랭은 아바타, 스스로 다 까발린 것"
"패 죽여도 놔둬야"…더 이스트라이트 울린 김창환 녹취록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