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5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아이들의 대통령"…'해투3' 강혜진, 지니언니의 모든것 [夜TV]
18-07-13 07:00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크리에이터 지니언니 강혜진이 그간 대중이 궁금했던 모든 것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서는 허경환-홍진영-한혜연-이국주-강혜진이 출연해 '해투동:판매왕 특집'을 꾸몄다. 이날 특히 관심을 모은 주인공은 키즈 동영상 사이트 1위 크리에이터 지니언니 강혜진.

강혜진은 "어린이들이 보는 영상이다 보니까 아이들이 좋아할 소재나 아이들이 좋아할법한 장소에 가서 친구들이 보게 영상을 제작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2016년 누적 조회수, 광고 수익 1위를 기록하며 포브스에 선정된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리더 30인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화려한 이력을 갖고 있는 만큼 그는 '아이들의 대통령'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1년간 유튜브 구독자수는 97만명이 넘었다고.

MC 전현무는 강혜진에게 "수익 톱7이 있는데 그 중 1등이었다. 대도서관과 도티를 뛰어 넘었다. 돈 많이 벌죠?"라고 물었고, 강혜진은 "지니 언니로 창출되는 수익은 20억원 정도 된다. 그런데 똑같이 회사 소속이다 보니까 똑같이 월급 받으면서 일한다"고 답했다.

남다른 인기도 입증됐다. 팬미팅 경쟁률이 1000:1일 정도로 인기가 많은 강혜진 팬미팅에 이영애도 쌍둥이 자녀와 함께 찾아온 것.

강혜진은 이영애를 언급하며 "너무 감동했다. 선물도 주시고 아이가 직접 찍은 사진을 건네서 줬다. '너무 반갑다. 이런 추억 꾸며주신 것에 대해 고맙다. 너무 잘 보고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배우가 꿈이었던 강혜진은 진선규 제자였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지니언니가 제자 강혜진인 것을 몰랐던 진선규 역시 그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아이가 있는 진선규는 지니언니를 알고 있었고, 이는 곧 강혜진의 인기를 다시 한 번 실감하게 했다.

강혜진은 아이들의 솔직한 질문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전화번호 알려줘요", "남자친구 있어요?" 등의 질문을 한다는 것. 그는 "'남자친구 있어요' 한다"며 남자친구가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또 자신을 걱정하는 아이들을 위해 늘 밝은 모습을 보여야겠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그러나 강혜진도 일명 현타(현실 자각 타임)가 올 때가 있었다. 그는 "나이가 있는데.."라며 나이가 30세라고 고백했다.

이어 "나이가 있다 보니까 사실 재밌게 논다. 앞에서도 다같이 카메라 친구들이 빵빵 터지고 같이 노는데 순간 '내가 왜 이러지' 할 때가 있다"며 "'영상이 나가면 너무 창피한데?' 이런게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강혜진은 큰 사명감을 갖고 있었다. 어린 팬의 마지막을 함께 했었던 이야기를 꺼내자 쉽게 말을 잇지 못하던 강혜진은 눈물을 삼키고 당시 이야기를 전했다.

"연락이 왔었는데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의 아이가 있는데 보여주고 싶다고 해서 갔다. 저도 처음 있는 경험"이라며 "보통 아이가 너무 몸이 안 좋으니까 누워만 있는 상태였는데 너무 놀랐던게 들어가기 직전에도 '아이가 일어날지 안 일어날지 모르겠다'고 간호사가 말해줬다. '여기까지 왔으니 얼굴이라도 보고 가겠다'고 하고 갔는데 아이가 마침 깼다"고 설명했다.

또 "너무 신기하게 아이가 엄마보고 일으켜 달라고 했다. 내가 갖고 놀았던 장난감들이 옆에 엄청 많이 쌓여 있더라"라며 "이걸 엄마한테 달라고 해
서 이거 갖고 한 시간동안 놀았다. 제 입장에서는 그냥 감기에 걸린 것처럼 너무 아이가 행동도 잘 하고 저랑 아무렇지 않게 놀았으니까 '다음에 또 오겠다'고 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털어놨다.

아이와의 일화를 전한 강혜진은 "하다 보면 이게 숙명처럼 나도 영상을 찍으면서 받았던 것에 대한 보답을 해야하는 것을 다시 딛고 일어날 수 있는 것들이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강혜진은 "장기적인 목표는 우리가 어렸을 때 '뽀미 언니'나 뭐만 하면 '김영만 선생님' 하지 않나. 아이들이 나중에 커서 '그 때 지니 언니'라고 하면 너무 소중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강혜진은 이날 수익부터 인기, 아이들과의 일화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아이들을 향한 순수한 마음이 돋보였고, 키즈 동영상 사이트 1위 크리에이터다운 끼가 시선을 모았다.

[사진 = KBS 2TV 방송캡처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우리도 누군가의 팬'…부러운 '성덕 ★' 3人
'오늘 기분 좋아'…신민아, 톡 튀어나올 듯한 광대
'양반집 규수같네'…강소라, 한복 곱게 입고 스마일
남주혁 "조인성X배성우와 세대차이는…" 솔직
유노윤호·마이크로닷·한고은, 예능 출연하길 잘했네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스물다섯 힘내자'…타히티 지수, 논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