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9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백현, '사생팬' 전화번호 공개 '경솔 논란'…애꿎은 피해자 우려
18-02-15 07:23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보이그룹 EXO 멤버 백현(26)이 소위 '사생팬'의 전화번호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백현은 14일 SNS를 통해 팬들과 실시간 방송을 하던 중 "전화가 너무 온다"며 '사생팬'에게 거듭 전화가 걸려오고 있음을 알렸다.

'사생팬'은 연예인의 개인정보를 알아내는 등 사생활까지 파헤치는 극성 팬들을 가리킨다. 백현과 팬들의 SNS 방송도 '사생팬'의 전화 시도로 중간중간 끊길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때 백현은 자신에게 걸려온 전화번호 11자리를 생방송 중 공개하며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사생팬' 번호를 전 세계 팬들에게 공개한 것이다.

논란이 일었다. 경솔했다는 지적이었다.

백현이 '사생팬' 전화번호를 공개함으로써, 다른 팬들이 해당 번호로 항의를 쏟아낼 게 분명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생팬'이 전화번호를 변경할 경우, 추후 같은 번호를 배정 받아 사용하게 될 누군가가 그 항의를 이어받을 소지가 다분했다. 또한 해당 번호와 비슷한 다른 번호의 소유자들도 애꿎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더구나 또 다른 문제가 있었다.

백현이 방송에서 한 차례 더 전화번호를 언급했는데, 문제가 된 건 이때 말한 번호와 먼저 말한 번호가 일부 달랐다는 것이다.

결국 두 번호 중 하나는 '사생팬'도, 일반 팬도 아닌 일반 시민일 가능성이 높았다
.

실제로 해당 번호 중 하나의 소유자는 모바일 메신저 프로필에 "백현이 전번을 불렀다는데 엑소가 몇 명인지도 몰라요. 이 번호 아닙니다"라며 영문으로도 "I don't know his phone No. pls stop the call. I'm not the fan(전 그의 전화번호를 모릅니다. 제발 전화를 멈춰주세요. 전 팬이 아닙니다)"란 글을 남기고 고충을 호소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백현이 공개한 한 전화번호 소유자의 모바일 메신저 프로필]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박명수 딸 민서, 얼굴 공개…'아빠 안 닮아 다행'
'이번에도 파격'…설리, 오해 부르는 아찔 의상
'복근 노출했을 뿐인데…' 효린, 훔치고 싶은 탄탄한 몸매
고윤성 "부모님,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에 대해…" 솔직
예은, 12년만에 마련한 3층집으로 이사…'어마어마하네'
김소현·윤두준, 떨림 가득 눈빛…'뽀
김지원, 그림자 속 콧대마저 완벽 '
'코믹부터 카리스마까지'…이병헌, 역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