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의견' 김옥빈, "기자의 꿈 갖기엔 나이가 계란 한 판" [MD동영상]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영화

'소수의견' 김옥빈, "기자의 꿈 갖기엔 나이가 계란 한 판" [MD동영상]

15-06-02 12:37

[마이데일리 = 김정수 기자] '소수의견' 김옥빈이 자신의 나이를 재치있게 언급했다.

2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소수의견'(제작 (주)하리마오픽쳐스 배급 (주)시네마서비스)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김의성, 권해효와 김성제 감독이 참석했다.

김옥빈은 극중 기자 역을 맡은 것에 대해 "최대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했다. 이질감을 주지 않으려 거의 메이크업을 하지 않았다"며 "내가 좀 더 어렸을 때 진로를 그쪽으로 정했더라면 정말 잘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박경림이 "지금도 늦지 않았다"라며 부추기자, 김옥빈은 "아니다. 지금은 계란 한 판이 됐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혼자 질문을 많이 했다. 이런 질문을 사회에 던졌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전했다.

'소수의견'은 열 여섯 철거민 소년과 스무 살 의경, 두 젊은이의 법이 외면한 죽음을 둘러싼 청구액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의 법정 공방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5일 개봉 예정.

[김옥빈.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김정수 기자 easeful@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