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측, "고소여부 확인 중…적극적인 법적 대응할 것"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김준호 측, "고소여부 확인 중…적극적인 법적 대응할 것"

15-03-06 16:44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주)코코엔터테인먼트(이하 코코)가 주주들로부터 배임 혐의로 고소를 당한 가운데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준호 측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현재 변호사가 고소 여부와 사안, 향후 대응책 등 전반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 정확한 확인을 거쳐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6일 말했다.

이어 “코코 측에서 고소한 것이 확인 되면 향후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며 “이르면 오늘 오후까지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코코의 주주들이 김준호, 김대희를 비롯해 곽모씨, 명모씨 등을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등에관한법률위반죄(배임) 혐의로 고소 및 고발장을 서울남부지방검찰정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밖에 코코 주주들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피고소인측의 일방적인 언론보도로 인하여 마치 이미 폐업 혹은 파산에 이르렀다고 잘못 알려졌다. 코코는 폐업이나 파산을 한 사실이 없음을 알린다’고 전했다.

앞서, 김준호는 CCO(최고 콘텐츠 책임자)로 몸담고 있던 코코의 폐업을 선언하고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와는 달리 코코 주주들이 ‘김준호가 코코의 회생을 위해 노력을 하지 않고, 폐업 쪽으로 나름의 뜻을 결정하고 등기이사들에게 폐업 동의를 구하러 다녔다’고 책임 회피를 지적하며 들고 나섰다.

이후 김준호는 인터뷰를 통해 코코 폐업 결정과 관련 ‘코코 회생을 위해서는 약 50억원의 막대한 돈이 드는데다 우발부채까지 있어, 여러 방법을 타진한 결과 현실적인 회생 방안을 찾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주주들과 몇 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진행했지만 적절한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합의가 결렬됐던 상태였다.

[개그맨 김준호.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