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준 역전타' LG, 한화 꺾고 시범경기 첫 승

마이데일리 홈 > 스포츠 > 야구

'최승준 역전타' LG, 한화 꺾고 시범경기 첫 승

15-03-08 16:03

[마이데일리 = 대전 윤욱재 기자] 최승준의 역전 결승타에 힘입은 LG가 시범경기 첫 승을 신고했다.

LG 트윈스는 8일 대전구장에서 펼쳐진 2015 KBO 리그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와의 두 번째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양팀 간의 시범경기 2연전은 1승 1패로 마무리됐다.

이날 한화는 이태양, LG는 루카스 하렐을 각각 선발투수로 내세웠다. 이태양은 3⅓이닝 3피안타 5탈삼진 3실점, 루카스는 4이닝 2피안타 5탈삼진 2실점(1자책)을 각각 남겼다.

양팀은 1회 공격에서 1점씩 주고 받았다.

LG는 1회초 1아웃에서 등장한 정성훈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려 선취 득점을 올렸다. 정성훈의 올 시범경기 첫 홈런. 비거리가 130m로 기록될 정도로 큰 타구였다.

그러자 한화는 1회말 공격에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권용관과 김경언이 연속 볼넷으로 출루해 기회를 만든 뒤 루카스의 폭투로 1사 2,3루 찬스를 이뤘다. 김태균은 3루 방면으로 땅볼을 쳤고 3루수 정성훈이 포수에게 던진 공이 악송구로 이어지며 3루주자 권용관이 득점, 1-1 동점이 됐다.

한화는 3회말 공격에서 1점을 추가해 2-1 역전을 해냈다. 1사 후 강경학이 우전 안타, 김경언이 좌전 안타를 쳤고 루카스의 폭투로 1사 2,3루란 찬스가 탄생했다. 이때 등장한 김태균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한화가 2-1 리드를 잡았다.

LG가 다시 경기를 뒤집은 것은 4회초 공격에서였다. 선두타자 박용택이 좌중간 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이병규(7번)가 볼넷을 얻었다. 이진영이 삼진 아웃으로 물러났으나 최승준이 교체된 투수 정대훈을 상대로 좌중간 외야를 꿰뚫는 적시 2루타를 터뜨려 주자 2명이 한꺼번에 득점해 LG가 3-2로 역전할 수 있었다.

LG는 루카스에 이어 윤지웅, 최동환, 정찬헌, 봉중근이 이어 던지며 한화의 추격을 봉쇄했다. 한화는 이태양에 이어 정대훈, 유창식, 허유강 등이 시범경기 등판에 나섰다.

[LG 최승준이 8일 오후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LG 시범경기 4회초 1사 1-2루에 2타점 2루타를 쳤다. 경기는 LG가 최승준의 2타점에 3-2로 앞서고 있다. 사진 = 대전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대전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