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EXID 하니, 유재석 옆자리서 헤어롤·숙면·트림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런닝맨' EXID 하니, 유재석 옆자리서 헤어롤·숙면·트림

15-03-08 18:35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걸그룹 EXID 하니가 털털한 매력을 터트렸다.

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새내기 레이스 편에서는 EXID 하니, 남지현, 정소민, 윤소희, 여자친구 예린이 출연했다.

하니는 '런닝맨' 멤버 유재석과 한 팀이 됐고 레이스 장소로 차를 타고 향했다. 유재석은 "하니 너를 데뷔 직전 봤었는데 참"이라며 남다른 인연을 언급했다.

하니는 피곤한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하품을 했다. 이어 헤어롤을 자연스럽게 마는 하니를 보며, 유재석은 "걸그룹도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졸릴거야"라고 말했다.

또 숙면을 취한 하니에 대해 유재석은 "하니야, 너 죽은 줄 알았어"라고 말했고 하니는 "내가 안 자려고 이것도 뿌 렸는데"라며 구강청결제를 꺼냈다.

하니의 독특한 매력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갑자기 창문을 열어 "후"라고 말했고, "트림이 나와서"라고 전해 폭소케 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캡처]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