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지우게 하고, 스타 되더니…" 폭로글 등장 '대세 배우 K' 누구?

마이데일리 홈 > 올림픽 > 탁구

"아기 지우게 하고, 스타 되더니…" 폭로글 등장 '대세 배우 K' 누구?

21-10-18 11:17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대세 배우로 떠오른 K씨의 사생활을 폭로한다는 글이 올라와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K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여성 A씨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폭로글을 게재했다.

A씨는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혼인을 빙자해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작품 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로 스타가 되었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며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번은 진심으로 용서를 구할 줄 알았다"며 "헤어지고도 돈 벌고 광고 찍고 스타가 돼서 광고 찍기만 급급했지 단 한 번의 사과나 반성도 없더라"고 폭로를 결심한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A씨는 K에 대해 "아이를 지우기 전에는 결혼을 하겠다, 같이 살겠다고 했던 남자가 아이를 지우자마자 작품을 핑계로 온갖 예민한 짜증에 감정 기복을 부렸고 그 당시에는 K가 작품 때문에 힘든가 보다 하고 참으며 이해해줬다"며 "K의 작품만 끝나고 같이 살자는 약속을 철석같이 믿고 힘든 그의 옆을 지켰다"고도 적었다.

그는 "저희가 처음 만났던 때부터 지금까지의 카톡도 많이 남겨뒀다. 여러 번 말도 안 되는 핑계들로 카톡을 지울 것을 요구했지만, 그게 너무 이상해 대화 내용을 따로 저장 해뒀다"며 K와 교제한 사실을 증명할 증거가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앞으로의 제 인생에 있어서 평생 그가 저에게 준 아픔의 그늘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을 살수 없을 것 같았다"고 호소하며 "일 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하고 욱해서 쓴 글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