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집 안 엘리베이터로 물건 전달…린린자매+3층집 최초 공개 ('슈돌')

마이데일리 홈 > 올림픽 > 탁구

김태균, 집 안 엘리베이터로 물건 전달…린린자매+3층집 최초 공개 ('슈돌')

21-10-25 00:22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김태균이 야구선수 은퇴 후 슈퍼맨으로 변신해, 린린자매와 함께하는 일상을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404회는 '육아 홈런을 향하여'라는 부제로 꾸며진 가운데 전 야구선수이자 현 KBSN스포츠 야구 해설위원 김태균이 출연해 가족을 공개했다.

김태균은 2010년 '야구 여신'이라 불리던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 김석류와 결혼해 슬하에 2011년 생 첫째 딸 효린, 2018년 생 둘째 딸 하린 두 자매를 두고 있다.

지금껏 수많은 섭외 요청에도 가족 공개를 한사코 거절했던 김태균이 방송 최초로 가족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유했다. 집 또한 마찬가지. 3층 내부에는 가내 엘리베이터까지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독특 한 엘리베이터 활용법이 눈길을 끌었다. 딸 하린이 3층에 있는 아빠를 위해 물을 가져다주면서 휴대전화를 두고 내려갔고, 김태균은 엘리베이터를 통해 휴대전화만 내려보냈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인기기사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