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순 "'오징어 게임'→'마이 네임', 넷플릭스라 가능…과도한 편견은 독" [MD인터뷰③]

마이데일리 홈 > 올림픽 > 탁구

박희순 "'오징어 게임'→'마이 네임', 넷플릭스라 가능…과도한 편견은 독" [MD인터뷰③]

21-10-22 14:17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박희순이 넷플릭스 '마이 네임'으로 OTT에 처음 진출하며 소감을 밝혔다.

박희순은 22일 오후 화상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에서 최무진 역할을 맡으며 전 세계 시청자들을 찾아간 바 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오혜진 역)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이달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온 스크린' 섹션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개와 늑대의 시간'(2007), 넷플릭스 '인간수업'(2020)의 김진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 중 박희순은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 보스 최무진으로 분했다. 최무진은 가장 믿었던 친구이자 형제 같았던 동훈(윤경호)의 죽음 이후 그의 딸인 지우를 조직원으로 받아주고, 복수심에 가득 찬 지우를 완벽한 조직의 사람으로 만들어 경찰에 위장 잠입시킨다. 지우를 보호하기 위해 애쓰지만 누구에게도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이날 박희순은 "'마이 네임'이 전 세계 톱10 TV프로그램 부문 3위를 기록했다는데, 이 정도 인기를 끌 거라고는 생각 못 했다. 이런 큰 호응은 '오징어 게임'의 영향을 받았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징어 게임' 같은 경우도 초반엔 부정적인 여론이 많았다. 그게 영화였다면 이렇게 큰 반향을 일으키진 않았을 거 같다. 영화였다면, 흥행이 돼야만 세계로 나갈 수 있었을 거다. 그런데 OTT는 그럼에도 가능하게 된다는 장점이 저한테는 신선했다. 우리가 갖고 있는 우리만의 편견이, 그들도 똑같이 느낄 것이라는 게 오히려 우리가 너무 편견을 갖고 보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물론, 이런 지적들이 있기 때문에 한국 드라마와 영화가 발전했겠지만 과도한 편견은 독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근데 그게 월드와이드화 되면서 조금 해소가 된 느낌이다. 영화가 가지지 못한 점, 드라마 가지지 못한 점을 동시에 해결하고 유통 과정도 넓어지고 OTT 시장은 무궁무진한 장점이 있다고 본다"라고 짚었다.

[사진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