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子 그리, 늦둥이 동생 탄생 속마음? "공부 열심히 했으면…"

마이데일리 홈 > 올림픽 > 탁구

김구라 子 그리, 늦둥이 동생 탄생 속마음? "공부 열심히 했으면…"

21-10-22 00:0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둘째 탄생 이후 김구라와 그리의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는 "얼마 전에 동현이가 저한테 '동생은 공부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 그러더라. 집안 장손으로서 본인이 공부를 많이 안 한 거에 대한 회한이 있는지 동생은 좀 공부를 했으면 좋겠다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저는 동현이 입장 충분히 이해한다"라고 말했다.

그리는 "저는 동생이 생겨 너무 행복하고 축하해 주신 분들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김구라는 지난해 12세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재혼했다. 이후 1년 만인 최근 늦둥이 둘째를 출산하며 화제를 모았다.

[사진 =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