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 "새벽 응급실 行, 죽을 만큼 아팠다"…무슨 일?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MC몽 "새벽 응급실 行, 죽을 만큼 아팠다"…무슨 일?

21-12-08 06:00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가수 MC몽이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 후유증을 호소했다.

앞서 6일 MC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올리며 "부스터 샷 맞으러 갑니다. #모더나 #점점 미쳐가는 중"이라는 근황을 전한 바.

이후 그는 7일 SNS에 "몰카 #연습 중"이라며 "모더나 맞고 죽을 만큼 아팠다. 새벽 열이 39도. 응급실 행"이라고 밝혀 팬들의 걱정을 샀다.
다행히 함께 공개한 영상엔 이내 몸을 회복한 듯 공연 준비에 열중하고 있는 MC몽의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연습에 심취,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과시했다.

이에 팬들은 "아프겠지만 힘내요", "아프지 마세요", "일하는 모습 멋지다", "몸 잘 챙기시고 30일에 봐요", "아이고 죽다가 살아나서 노래에 화풀이하기", "콘서트 때까지 몸 관리 잘하길", "푹 쉬셔야 할 텐데", "건강이 제일 우선이다", "무리하지 마세요", "지금은 괜찮으신 거냐" 등 반응을 보였다.

MC몽은 오는 30일과 31일 양일간 데뷔 20주년 기념 콘서트를 진행한다. 약 2년 만의 단독 공연 개최로, 티켓 예매 오픈 하루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사진 = MC몽 인스타그램]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