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가족들 원망스러워 안 봤었다" 왜?('나를 불러줘')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고은아 "가족들 원망스러워 안 봤었다" 왜?('나를 불러줘')

21-12-08 06:32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고은아가 한때 가족들을 원망했었다고 고백했다.

고은아는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나를 불러줘'에 출연해 "내가 가족들과 사이가 안 좋았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왜냐면 내가 자괴감에 빠졌을 때 '그동안 내가 번 돈이 어디 간 건데?'라는 생각에 당연히 가족들한테 갔으니 가족들이 원망스러운 거야"라고 설명한 고은아.

그는 "그래서 가족들이 싫어져가지고 안 보다가 내가 힘드니까 또 찾게 됐는데 내가 원망 섞인 말도 많이 했는데도 결국엔 손 잡아주는 건 가족이더라"라고 털어놨다.

[사진 = MBC every1 '나를 불러줘'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