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 "이효리, 새벽 연습 끝나고 집에 가라고 10만원 그냥 줘" ('TMI 뉴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가비 "이효리, 새벽 연습 끝나고 집에 가라고 10만원 그냥 줘" ('TMI 뉴스')

21-09-23 08:25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댄서 가비가 가수 이효리의 미담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TMI 뉴스'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프라우드먼의 리더 모니카와 라치카의 리더 가비가 출연했다.

이날 가비는 이효리의 솔로곡 '블랙(Black)', 화이트 스네이크(White snake)' 활동을 함께 했음을 밝히며 "말 그대로 너무 나이스한 분이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기억에 남는 게 새벽에 연습 끝나고 집에 가라고 10만 원짜리를 그냥 주셨다"라며 "괜찮다고 했는데 '나 돈 많아'라며 주셨다"라고 에피소드를 밝혔다.

[사진 = 엠넷 'TMI뉴스' 방송 캡처]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