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킹' 첫방 봐야하는 이유, 서장훈·유세윤·전용준이 말하다

마이데일리 홈 > 올림픽 > 탁구

'쿡킹' 첫방 봐야하는 이유, 서장훈·유세윤·전용준이 말하다

21-09-23 15:55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연예계 미슐랭급 금손들의 요리 대결. JTBC '쿡킹'이 23일 첫 방송된다.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매주 연예계에 소문난 요리 고수들이 총 출동, 30분이라는 제한된 시간동안 치열한 요리 대결을 펼쳐 요리의 왕 ‘쿡킹’을 선발한다.

1회 도전자는 김동완, 박군, 윤은혜, 이상민. 이들은 대결에 앞서 너나 할 것 없이 “1등을 할 거면 1회에 하겠다” “오랫동안 왕좌의 자리를 지키겠다”며 비장한 각오를 내비쳤다. 1회 첫 대결의 주제는 해산물. 이들이 어떤 요리를 선보일지, 그리고 1대 쿡킹은 누가 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쿡킹’의 진행을 맡은 3MC 서장훈, 유세윤, 전용준도 첫 방송을 앞두고 Jtalk 인터뷰를 통해 각자의 역할과 각오,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 등을 전했다.

먼저, 각자의 역할에 대해 서장훈은 “승부의 세계에서 평생을 살던 사람이었기 때문에 승부에 대한 포인트를 잘 캐치해 시청자 여러분들께 그런 부분을 잘 전달하는 데에 중점을 두고 있다”, 유세윤은 “요리 현장 가까이에서 활발하게 움직여 도전자들의 심층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용준도 “서바이벌 방식이라 중계의 요소가 많다. 승부와 스포츠의 세계를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는 것이 주 역할”이라며 본인의 역할과 각오를 설명했다.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도 전했다. 서장훈은 “ 연예인 도전자들이 요리 대결에 도전해 현장에서 바로 승부가 결정되는 본격적인 요리 서바이벌은 처음”이라며 “프로그램을 한 번 보시면 계속 보시게 될 것”이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유세윤은 방송 전 진행되는 온라인 공개를, 전용준은 하고, 듣고, 보는 요리의 모든 것을 직접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임을 관전 포인트로 뽑았다.

[사진 = JTBC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