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인천·수원에 이어 광주도 미세먼지로 취소…8일 더블헤더

마이데일리 홈 > 스포츠 > 야구

잠실·인천·수원에 이어 광주도 미세먼지로 취소…8일 더블헤더

21-05-07 18:29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광주경기도 미세먼지로 취소됐다.

7일 18시30분부터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시즌 2차전이 심한 미세먼지로 취소됐다. KBO 규정에 따르면 미세먼지가 300㎍/m³넘게 2시간 이상 지속되면 경기운영위원이 경기를 취소할 수 있다.

이 규정에 따라 잠실 LG-한화전, 인천 SSG-키움전, 수원 KT-NC전이 먼저 취소됐다. 그리고 경기 시작 직전에 광주경기까지 취소됐다. 잠실, 인천, 수원, 광주 모두 8일 14시부터 더블헤더를 진행한다. 대구 삼성-롯데전만 정상 진행한다.

[광주 KIA챔피언스필드.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