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수 "31년째 공황장애 투병, 처음엔 심장병으로 잘못 진단받고…" 충격고백 ('찐경규') [종합]

마이데일리 홈 > 올림픽 > 탁구

류승수 "31년째 공황장애 투병, 처음엔 심장병으로 잘못 진단받고…" 충격고백 ('찐경규') [종합]

21-06-24 07:03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류승수가 31년째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23일 공개된 카카오TV '찐경규'에는 이경규처럼 공황장애를 알고 있는 유재환, 솔비, 류승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류승수는 "나는 31년째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 처음 시작된 것은 1990년이었다. 공황장애라는 병명도 익숙하지 않던 시절이다"며 말문을 열었다.

류승수는 "처음 공황장애를 느꼈을 때 내가 버스에서 앉아 있다가 쓰러졌다. 버스 기사 아저씨가 차를 세우고 내가 괜찮은지 물었고, 겨우 정신을 차리고 집에 왔는데 갑자기 발 끝부터 내 몸이 녹는 기분이 들더라"고 떠올렸다.

이어 그는 "바닥에 누워 '내가 죽는구나' 생각했다. 그 순간 옆집 아저씨가 마당에 나온 것을 봤고 '살려주세요'라고 외쳤다. 응급실에 갔더니, 큰 병원으로 가라고 했고 당시 받은 진단명이 M.V.P라 불리는 승모판 이탈증, 심장병 진단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신경정신과 전문의는 "그 병이 공황 장애와 증상이 매우 유사해서 오해를 많이 한다"며 안타까워했고, 류승수는 "한 달 입원을 했고, 이후로도 7년간 심장병 치료를 받았다. 그 후에 뒤늦게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지만, 치료 시기를 놓쳐 나는 만성이 되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사진 = 카카오TV 영상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