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 한강뷰 고층 아파트로 이사갔네…아이키 "배 아파" 폭소 ('갓파더')[MD리뷰]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가비, 한강뷰 고층 아파트로 이사갔네…아이키 "배 아파" 폭소 ('갓파더')[MD리뷰]

22-05-25 05:13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안무가 가비가 이사 간 새집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는 가비의 새 집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가비의 새 집은 역세권에 위치한 고층 아파트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가비는 "이사 온 지 3주 정도 된 새 집이다. 서울에 있는 아파트인데, 고층 아파트에 한강이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금희는 "한강뷰는 성공의 상징 아니냐"라며 깜짝 놀랐다.

이어 거실에 놓인 패브릭 소파에 대해 "엄마(강주은) 집에서 영감을 받은 게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구는 화이트와 우드로 포인트를 줬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저 진짜 이런 집에 살고 싶었다. 이룰 수 없는 꿈같은 걸 이야기하는 느낌이었는데, 이렇게 살아볼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며 감격했다.

이후 안무가 아이키가 가비의 집에 방문했다. 아이키는 가비의 집을 보자마자 "예전 집은 빛도 잘 안 들어오지 않았냐"라며 감탄했다.

가비와 아이키는 창밖에 펼쳐진 한강뷰를 보며 감탄했다. 가비는 "이런 데서 사는 게 꿈이었는데 꿈을 이뤘다"고, 아이키 역시 "가비 성공했다"며 감격했다. 두 사람은 서로 껴안은 뒤 기쁨의 춤을 췄다.

가비는 "화장실이 몇 개냐"는 아이키의 물음에 "두 개"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아이키는 "화장실 두 개가 진짜 성공한 사람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깔끔해진 가비의 옷장도 공개됐다. 아이키는 "나 배 아프다. 너 잘 되는 꼴 보니까 배 아프다. 부럽네 진짜"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했다.

이후 강주은이 가비의 집에 도착했다. 그는 "어떡하면 좋아", "한강이 다 보인다"라며 가비와 포옹을 나눴다. 이어 "엄마로서 참 자랑스러웠다. '우리 딸 성공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뿌듯해했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