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휘인 "화사, 관종끼 싫었다"…첫 만남에 어쨌길래? ('떡볶이집')

마이데일리 홈 > 올림픽 > 탁구

마마무 휘인 "화사, 관종끼 싫었다"…첫 만남에 어쨌길래? ('떡볶이집')

22-05-25 04:19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걸그룹 마마무 휘인이 같은 그룹 멤버 화사의 첫 인상을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는 '해방'을 주제로 대한민국 최강 보컬그룹 마마무 멤버이자 최근 솔로 가수로 홀로서기에도 성공한 휘인을 게스트로 불렀다.

휘인과 화사는 중학교 시절부터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 친구인데 같은 꿈을 꾸고, 함께 그룹으로 활동하면서 큰 사랑을 받은 것이다.

휘인은 "혜진(화사)이와는 중학교 때부터 친구"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같은 반이 됐을 때는 혜진이를 싫어했다. 시키지도 않았는데 친구들 앞에서 노래를 하더라. '쟤랑은 절대 친해질 일 없겠다'라고 생각했다. 관종 같은 느낌이 싫었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자기소개 시간이 있었고 쉬는 시간에 (혜진이가) 저한테 다가와서 마음에 들었다며 친해지고 싶다고 했다"며 "가수가 꿈이란 걸 이야기하면서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주위에서 자기소개 시간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해 했고, 휘인은 "제가 전날에 집에서 고데기를 하고 놀았는데 아침에 지각해서 그 머리 그대로 학교에 갔다. 겨울이라 목도리를 했는데 그걸 한번만 감은 모습과 머리를 넘기는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더라. 그 이야기를 나중에 해줬다"고 밝혀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마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보세요.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